남인천여중 선별진료소에서 일하던 의료진 3명, 폭염에 결국 ‘실신’

남인천여중 선별진료소에서 일하던 의료진 3명, 폭염에 결국 ‘실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51653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당시 기온계는 28도를 웃돌고 있었다. 그러나 운동장 모래밭 위로 쏟아져 내리는 강한 햇볕 속에서 체감 온도는 더 뜨거웠다.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흘러내렸지만, 직원들은 오전 10시부터 낮 12시무렵까지 2시간 동안 보호복을 입은 채 운동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뜨거운 열기를 고스란히 받으며 검체검사를 진행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51656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결국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미추홀구 보건소 소속 직원인 A씨(31·여), B씨(50·여), C씨(26·여)는 어지럼증 등을 호소하면서 쓰러졌다. 이로 인해 검체검사는 30여분간 지연되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A씨 등 3명을 응급처치하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이들은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41306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