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기획사’ 여자대표 남자 연습생 위에 앉으며 ‘허벅지와 엉덩이’ 만져

‘연예 기획사’ 여자대표 남자 연습생 위에 앉으며 ‘허벅지와 엉덩이’ 만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18092200028099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 기소된 연예 기획사 대표 A씨(54·여)와 그의 동생 B씨에 대한 2차 공판이 진행됐다. 사건 내막은 A씨와 B씨는 지난 2018년 9월 28일 일본 동경 신오쿠보에 위치한 한 횟집에서 회식 자리를 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_9015651_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kbs2-드림하이

이날 재판에는 남자 연습생 6명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C씨는 “회식 중 A씨가 다리에 걸터앉고 손으로 허벅지를 쓰다듬었다”며 “B씨는 회식을 마친 뒤 엉덩이를 만졌다”고 진술하였고 이후 피고인 측 변호사의 반대 신문에서 C씨는 말을 잇지 못하거나 눈물을 보이는 등 불안한 심리상태를 보였다. 이에 검사는 증인 신문을 중단하고 다음 재판에서 이어갈 것을 요청했다.

3차 공판은 오는 8월 10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앞서 A씨와 B씨는 1차 공판에서 일부 신체 접촉을 인정했다. 그러나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며 A씨와 B씨는 “남자 연습생들이 계약서 조항 변경 요구에 응하지 않자 거짓 성추행을 제기했다”며 “성추행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93%259C%25EB%25A6%25BC%25ED%2595%2598%25EC%259D%25B42.E01.120130.HDTV.XViD-HANrel%255B%2528018205%252903-46-50%255D.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kbs2-드림하이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