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서울 ‘지하철’ 안에서 말다툼하던 중 가방에서 ‘총’을 꺼내 쏜 남성

대낮 서울 ‘지하철’ 안에서 말다툼하던 중 가방에서 ‘총’을 꺼내 쏜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8rz3k518t0l328c2go.jpg 입니다.
MBN 종합뉴스

지난 9일 ‘MBN 종합뉴스’는 지난 5일 대낮 서울 지하철에서 말다툼 도중 한 남성이 가스총을 꺼내 발사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단독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다툼은 경로 우대석 인근에서 발생했다. 다리를 꼬고 앉아있던 남성 A(40대) 씨가 이를 푸는 과정에서 B(60대) 씨와 부딪혔다. 이렇게 두 사람의 말다툼이 시작됐고 점점 감정이 격해졌는데

그때 화가 난 A씨가 자신의 가방에서 가스총을 꺼내 B씨를 향해 발사했다. 총 소리에 놀란 승객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 내리며 줄줄이 하차하였다. A씨가 발사한 총은 호신용 가스총으로 눈에 스프레이를 맞은 B씨는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이송 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x0ncav1bkm591r75l3f.jpg 입니다.
MBN 종합뉴스

경찰이 남성을 특수상해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MBN은 전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하철 내 폭력이나 폭언은 형법 제260조(폭행, 존속폭행, 2년 이하 징역, 500만원 이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형법 제283조(협박, 존속협박, 3년 이하 징역, 500만원 이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형법 제311조(모욕, 1년 이하 징역 또는 200만원 이하 벌금)에 따라 처벌되는 범죄행위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052qn92d2rv55fywa09.jpg 입니다.
MBN 종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