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사세요?” 2020년 버전 대한민국 ‘부동산’ 계급표 내 위치는?

“어디 사세요?” 2020년 버전 대한민국 ‘부동산’ 계급표 내 위치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24f7y28e801o5n3y038.jpg 입니다.

해당 표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많은 누리꾼의 주목을 받은 부동산계급표다. 전국 각지 부동산의 자문이나 거래사례들이 반영된 ‘KB시세’가 기준이 되는 만큼 나름 정확한 구분법이라 할 수 있는데 표를 살펴보면 먼저 누구나 예상하듯, 강남구와 서초구는 ‘챌린저’ 계급에 속한다. 평균 평당가격이 5천만원을 훨씬 웃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hgc243qe2v50564xg35.jpg 입니다.

다음으로 여의도와 잠실, 목동, 이촌 등 강남 버금가는 부자 동네들이 ‘마스터’에 포함됐다. 경기도에서는 부자들이 많이 살기로 이름난 ‘과천시’가 이름을 올렸다. 왕족 지역의 평당가는 4천만원이 넘긴다. 다음 ‘다이아’에는 서울 용산과 송파, 마포와 성동구가 올라갔다. 경기도의 대표적인 ‘부촌’ 판교도 눈에 띄고 있으며 이어 서울 광진구와 동작, 종로와 중구, 강동구, 양천구는 플레티넘에 랭크됐다. 성남시의 대표적인 신도시 분당도 자랑스럽게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mm6ol1ua3gh2j9v635s.jpg 입니다.

이렇게 서울 및 그 주변의 위성도시들이 대부분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렇게 쭉 내려가다 보면 부산의 해운대와 대전 유성구, 천안의 불당동과 대구의 수성구, 남구 등이 간신히 ‘브론즈’에 이름을 올렸다. 물론 이 계급표에 아예 이름조차 올리지 못했다고 해서 자신의 능력을 탓하며 낙심할 필요는 전혀 없다. 어디까지나 ‘부동산’ 가격에 따른 구분일 뿐, 주택 종류와 주거 형태 등에 따라 계급은 얼마든 달라질 수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00h686010ze2zt16y08.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