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 안 잔다고 아이 등 멍들 때까지 내려친 어린이집 교사, 원장은 “나는 몰랐다” 변명

낮잠 안 잔다고 아이 등 멍들 때까지 내려친 어린이집 교사, 원장은 “나는 몰랐다” 변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c4d8473-99a2-451d-ac25-9fdbca37c2ee.png 입니다.
SBS 뉴스

수원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들을 폭행했다. 낮잠을 자지 않는다며 아이들의 등을 여러 차례 내리쳤다. 지난해 10월 부모 A씨는 어린이집에서 돌아온 아이 등이 푸르스름해진 것을 발견해 병원을 갔다.

의사는 “수차례 맞아서 생긴 멍이다”라는 소견을 내놓았다고 한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이불에 싸인 아이 등을 어린이집 교사가 손바닥으로 계속 내려치는 모습이 나와 충격이다. 아이 머리가 흔들릴 정도로 때리는 모습이 나온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e369b94-312f-4289-b7ff-7ef3a1607b66.png 입니다.
SBS 뉴스

그 충격으로 아이가 고개를 들면 손으로 머리를 눌러버린다. 다른 교사는 이불에 싼 아이를 CCTV 밖으로 끌고 나가기까지 했다.

어린이집 원장은 교사가 아이를 재우기 위해 두드리다 생긴 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이 멍을 이상히 여긴 소아과 의사의 신고로 수사 시작이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9d654e5-9d8a-4983-aed7-99fdfb9f6e08.png 입니다.
SBS 뉴스

경찰이 지난 3개월간 CCTV를 분석한 결과 또 다른 진실이 드러났다. 한 차례인줄 알았던 폭행은 여러 차례 지속적으로 반복되었으며 피해 아이도 확인된것만 4명이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접한 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원장은 교사들 폭행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해명했지만 경찰은 어린이집 교사 2명과 원장을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경찰에 넘겼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fb7152a-987c-42d2-92bf-2e1eb7af7913.png 입니다.
SBS 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