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쓰러졌는데 ‘애플워치’가 119 불러주어 ‘목숨’ 구한 남성

집에서 쓰러졌는데 ‘애플워치’가 119 불러주어 ‘목숨’ 구한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son4hm97fp7760c2ys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 appleinsider, (우) apple

지난 5일(현지 시간) IT매체 BGR은 애플워치의 ‘낙상 감지 기능’이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한 사람을 돕는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꽤 많은 사람들이 애플치의 낙상 감지 기능으로 인해 다행히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낙상 감지 기능은 애플워치 내부에 탑재된 가속도계를 활용한 기능으로 추락이나 낙상사고가 일어났을 때 평상시와는 달리 팔의 위치가 갑자기 크게 변화하는 것에 착안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d1707084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예를 들어 애플워치를 착용한 유저가 갑자기 실신하거나 어딘가에서 떨어진다면 화면에 경고창이 뜬다. 이후 1분 동안 이 경고창에 응답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의료기관이나 119등에 구조 요청이 간다. 지난 4월 23일 챈들러 경찰국에 따르면 이날 컴퓨터 음성으로 한 애플워치 유저가 쓰러져 응답하지 않았다는 긴급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애플워치는 음성으로 남성이 쓰러진 위도와 경도 좌표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같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애플워치를 착용한 남성이 기절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쓰러진 남성은 절대 우리에게 자신의 위치나 정보를 제공할 수 없는 상태였다”라면서 “그는 우리가 그곳에 도착할 때까지 어떤 도움이 오고 있다는 것조차 몰랐다”라고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34902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