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확진자’ 코로나 검사 받은 직후 ‘김밥집’ 가서 접촉자 또 만들었다

‘용인 확진자’ 코로나 검사 받은 직후 ‘김밥집’ 가서 접촉자 또 만들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00538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용인시 88번 확진자가 감기 등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도 음식점을 방문해 논란이다. 지난 9일 용인시에 따르면 기흥구 언남동 동일하이빌 1차 아파트에 사는 A(62)씨는 전날 받은 검체 검사에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상은 7일 오전 기흥구의 한 교회에 다녀오고 나서 발현됐다. A씨는 오후부터 근육통, 발열, 두통 등 증상을 보여 다음 날 선별보건소를 찾았고 이날 오후 3시 30분 기흥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00542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그러나 검체 검사를 받은 직후인 15시 45분 인근 김밥집을 찾아 식사를 했고 16시 20분 자택에 귀가했다. 다음 날인 9일 오전 8시 확진 판정이 나왔다.

시는 이 여성이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방문판매업체 엔비에스 파트너스에서 서울 강동구 28번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며 엔비에스 파트너스에서는 10일까지 총 8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019280005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