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공장에서 에어컨 고치다 체온 ‘40.2도’ 까지 올라가 숨진 남성

‘폭염’에 공장에서 에어컨 고치다 체온 ‘40.2도’ 까지 올라가 숨진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c1h595ktjk841dw6juo.jpg 입니다.
Naver TV ‘SBS뉴스’

지난 10일 충남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1분께 당진제철소에서 냉각장치(에어컨) 수리 작업 중이던 박모(53) 씨가 쓰러진 채 발견되었다. 박씨는 에어컨 설치 외주업체 소속 노동자로, 제철소 자체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맥박과 호흡은 없었다. 발견 당시 박 씨의 체온은 40.2도, 현장 온도는 43도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861lud330l54fasu200.jpg 입니다.
Naver TV ‘SBS뉴스’

당시 박씨가 작업했던 공간은 쇳물을 녹이는 ‘슬라브’가 있는 곳으로, 전반적인 온도는 평균 40도가 넘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50도가 넘는 곳도 있었으며 제철소 측은 30분 작업·30분 휴식 같은 폭염 노동 지침을 지켰다고 설명했지만 노조 측은 “휴식도 잠시 앉아 쉬는 정도였고, 식염수랑 물, 포도당을 주게 돼 있는데 별도로 지급하지 않아서 자기가 먹을 물 하나 가지고 올라갔다”고 주장하였다.

고용노동부는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내일 박씨를 부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검 결과와 사망진단서 등을 검토한 뒤 중대 재해로 조사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g1669m4an3085k0e986.jpg 입니다.
Naver TV ‘SBS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