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사러온 고객에게 “살 수 있겠어요?” 라고 무시하는 벤츠 직원

차 사러온 고객에게 “살 수 있겠어요?” 라고 무시하는 벤츠 직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501040000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포항시 대이동 A(38·여)씨는 최근 벤츠 포항전시장을 찾았다 황당하고 참 어이없는 일을 당했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지난 5월19일 오후 백밀러를 교체하기 위해 벤츠 포항전시장을 들렀다가 자신이 타는 차량이 E클래스라 S클래스로 상향할 까 하고 ‘승차해 봐도 되느냐’고 묻자 4년차 판매사원이 “2억4000여만원 하는 데 살 수 있겠어요”라고 말해 “정말 황당했다”고 말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B%25A4%25EB%2582%2598%25EC%2599%2580%2BDPG.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지붕뚫고하이킥

A씨는 이어 “소프트카를 권유해 ‘시끄럽지 않겠느냐’고 묻자 ‘시끄러울 것 같으면 스포츠카 타지 말아야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A씨는 “정말 화가 났다”며 “판매사원이 이 같이 노골적으로 ‘2억4000여만원인데 살 수 있겠어요’라고 인격비하성 발언을 해 속이 몹시 상했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시끄러울 거 같으면 스포츠카 타면 안되죠’라고 말해 정말 이 곳이 서비스 최고를 주장하는 벤츠매장이 맞는 지 의문이 들었다”고 강조하였다.

무엇보다 “20여일간 속이 상해 끙끙앓다 이 같은 내용을 이날(10일) 오전 담당 팀장에게 전화로 항의하자 ‘그걸 왜 저한테 애기하십니까’라고 반문해 억장이 막혔다”며 “더욱이 관리자로서 ‘어떻게 그렇게 말하느냐’고 따지자 ‘그게 사실입니까’라고 되물어 할 말을 잃었다” 지점장도 A씨가 이날(10일) 오후 매장을 방문해 항의 면담을 요청하자 30분이나 기다린 뒤에야 나타나 ‘불만사항이 뭐냐’고 물어 ‘판매사원이 이 같이 응대했다’고 하자 ‘그게 다 입니까, 더 없습니까’라고 말하며 “마치 아무 것도 아닌 일로 치부해 정말 화가 나 두번 다시 벤츠전시장을 방문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9A897455B7236DC0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