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코로나 확진, 서울 영등포지점 폐쇄 “택배 배송 느려질수도”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코로나 확진, 서울 영등포지점 폐쇄 “택배 배송 느려질수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1039500030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최대 택배 업체. CJ대한통운 서울 영등포지점에서 근무하는 60대 남성 택배기사 A씨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A씨는 8일과 9일 해당 지점에서 근무했으며 서울 여의도 일부 지역을 담당했다. 검사 당시에는 무증상이었으나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금천구 예수비전성결교회 모임에 참석한 뒤로 스스로 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d17070717.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CJ대한통운은 해당 지점 근무자 250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 결과는 다음날 오전 중으로 나온다. 회사 측은 해당 지점을 12일까지 폐쇄키로 했으며 방역 작업을 하는 중이다.

CJ대한통운 측은 “해당 지점을 통한 배송은 다른 지점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며 “일부 배송이 다소 늦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18070714.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