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한 ‘아기 사자’ 도망 못 가게 다리 부러뜨리고 학대한 ‘사진작가’

납치한 ‘아기 사자’ 도망 못 가게 다리 부러뜨리고 학대한 ‘사진작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8a7b69frdpopaiz1i1z.jpg 입니다.
Karendallakyan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의 한 사진작가 집에서 다리가 부러진 채 방치돼 있는 아기 사자 ‘심바(Simba)’가 구조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해당 사진작가는 사자가 자라면 도망을 가거나 자신을 해칠까 봐 일부러 다리를 부러뜨렸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여름 갓 태어난 심바를 어미 몰래 납치해 데려와 길러왔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7x9f7b3194j87x5g638.jpg 입니다.
Karendallakyan

납치된 심바는 주말마다 사진작가와 관광명소를 돌아다니며 관광객들과 사진 찍는 일을 해야 했으며 점점 심바가 자라서 말을 잘 듣지 않고 다루기가 힘들어지자 사진작가는 녀석을 마구 구타하고 굶기는 등의 학대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심지어 심바가 자라면 자신을 공격하고 도망갈까 봐 일부러 다리를 부러뜨리고 방치하는 잔인한 행동까지 저질렀다. 구조 당시 심바의 건강 상태는 척추와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어 제대로 걷지 못했고, 목숨까지 위험한 상태였는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5yi0sitbm72kbt4gg4h.jpg 입니다.
Karendallakyan

당시 심바를 구조한 수의사에 따르면 “심바는 발견 당시 한 눈으로 봐도 상태가 심각해 보였다. 부러진 뒷다리를 혀로 핥으며 굉장히 고통스러워하고 있었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심바는 방치된 골절 부위에 압박 감염, 뒷다리 근육 손실, 장염 등을 앓고 있다. 구조된 심바는 현재 뒷다리 수술 후 재활 치료 중이며 건강을 많이 회복한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t783jhz08q4k0vql15h.jpg 입니다.
Karendallakyan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qht1iz3u7f3si19y444.jpg 입니다.
Karendallakyan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