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새끼 뺏어갈까 봐 필사적으로 새끼 강아지 잡는 ‘엄마 강아지’

‘주인’이 새끼 뺏어갈까 봐 필사적으로 새끼 강아지 잡는 ‘엄마 강아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bkmdfmd8k7605a72glm.jpg 입니다.
YouTube ‘路克毛’

주인이 자기 새끼를 데려가려 하자 어미 개가 안간힘을 쓰며 말리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 하나가 누리꾼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베트남 매체 ‘DKN.TV’에서 소개됐던 이 영상이 최근 다시 주목받고 있다. 영상 속에는 어미 골든 리트리버와 그 새끼, 그리고 리트리버의 주인인 한 남성이 등장한다. 남성은 모처럼 어미견이 들판에 누워 여유롭게 휴식을 즐기라고 강아지를 잠시 떼놓기 위해 그들에게 다가갔는데

그리고 어미견을 온종일 따라다니며 귀찮게 하는 새끼를 들려고 하는 순간이었다. 깜짝 놀란 어미견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더니 두발로 일러서 주인의 품에 안겨있는 새끼를 끌어당겼다. 건장한 체격의 남성이 힘을 줘봐도 녀석은 온몸에 잔뜩 힘을 준 채 버티며 자기 새끼를 놓아주지 않았다. 결국 주인은 포기하고 새끼를 다시 어미 품에 안겨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49hf7p514z9z7v46h2e.jpg 입니다.
YouTube ‘路克毛’

꿀 같은 휴식 중에도 한시도 새끼를 떨어트리고 싶지 않았던 어미견. 사실 어미견은 과거 이미 새끼를 입양 보낸 아픔이 있었다고 한다. 사연을 들으니 녀석의 행동이 이해돼 더욱 마음이 애잔해졌다. 아래 주인이 새끼를 뺏어가는 줄 알고 필사적으로 이를 막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d1g0rbw7168057n5kfr.jpg 입니다.
YouTube ‘路克毛’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