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여아 신상 유포 협박해 ‘누드 사진’ 찍어 보내게 한 20대 공무원

‘초등학생’ 여아 신상 유포 협박해 ‘누드 사진’ 찍어 보내게 한 20대 공무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54412%2B%25282%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11일 대전지검은 A(22)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A씨는 모 구청 공무원 생활을 하다 입대해 군 복무를 하던 지난해 7월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피해 초등학생을 알게 됐다. “네 신상을 다 알고 있으니 나체 동영상을 찍어 보내라”고 피해 학생을 협박한 A씨는 같은 해 10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여학생에게 노출 사진과 나체 동영상을 찍어 보낼 것을 요구하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220881%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씨는 또 “나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여학생의 집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아내기도 했고 그의 이 같은 범행은 이 사실을 안 여학생의 가족이 군부대에 진정서를 내 들통이 났다. 대전지검은 이날 또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판매한 고교생 4명 가운데 3명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입건하였다.

이들은 지난해 9~12월 사이 인터넷에서 각각 1600여 개의 성착취물을 내려받아 SNS를 통해 수십 차례 다른 사람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11911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