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출신 여캠 BJ 위협하며 ‘벗방’ 강제로 시킨 ‘연예 기획사’

유흥업소 출신 여캠 BJ 위협하며 ‘벗방’ 강제로 시킨 ‘연예 기획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5s59hvek00e4kat31kj.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캠걸스’

12일 중앙일보는 서울 강서경찰서가 최근 서울남부지검의 지휘를 받아 한 연예기획사의 성착취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팝콘TV 등에서 BJ로 활동해온 20대 여성 A씨는 소속사 대표이사인 B씨를 사기와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남부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B씨는 2018년 12월 A씨에게 접근한 뒤 “소속사가 실제 존재하고 회사의 매니지먼트를 제공하겠다”고 속여 방송 활동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so874mts112rdxo525n.jpg 입니다.
벗방이 공공연하게 이뤄지고 있는 팝콘TV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A씨에게 “옷을 벗지 않고 시청자와 대화만 하는 정도로 월수입 2,500만~3000만원을 벌 수 있게 해주겠다”고 약속했었다. 하지만 계약이 체결되자 돌연 “그 정도 돈을 벌려면 벗방을 해야 한다”고 말을 바꿨다고 한다. A씨에게 다른 벗방을 보여주며 “따라 하라(팬티만 입은 채 성행위 시늉을 하고 신음을 내라)”고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지며 A씨는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전력이 있다. B씨 역시 이 전력을 알고 그를 타깃으로 삼은 것으로 보이고 있다.

B씨는 또 A씨가 벗어나려고 하자 “너 목 한 번 제대로 뜯어서 싸움 한 번 해볼까”, “일상생활 못 하게 만들어 줄까”라며 위협하고 벗방을 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B씨는 “그만두려면 위약금 1000만원, 방송장비 비용 100만원, 원룸 임차 보증금 1000만원, 수입 일부(100만원)를 입금하라”고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20308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B씨는 범행을 통해 A씨의 수익금 가운데 4200만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방송에 필요한 소품 등을 구매하느라 실제 내가 손에 쥔 돈은 1000만원도 안 된다”고 밝혔다. 현재 A씨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따른 탈모와 소화기능 장애, 대인기피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 방송 도중 신상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보기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034j1608001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