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 내쫓은 ‘빕스’와 비교되는 친절하게 맞아줘 호평받고 있는 ‘아웃백’ 매장

철구 내쫓은 ‘빕스’와 비교되는 친절하게 맞아줘 호평받고 있는 ‘아웃백’ 매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vsus0od03q4518l401p.jpg 입니다.
아프리카TV


지난 10일 철구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철구는 러닝티와 반바지, 선글라스 등을 걸치고 빕스를 찾았다. 복장은 다소 추레했지만 사전에 영상 촬영에 대한 허락도 맡은 상태였기에 당당히 빕스로 들어갔다. 그런데 철구를 안내하는 직원은 “라이브 영상 촬영은 불가하다”라며 영상 촬영을 막았다. 결국 철구는 매장을 나가야 했고 대신 인근에 있는 아웃백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ga50hf462w2p5g59tc2.jpg 입니다.
YouTube ‘철구형 (CHULTUBE)’


빕스와 달리 아웃백 직원들은 철구를 반갑게 맞아줬다. 철구의 복장과 촬영 여부를 떠나 다른 손님을 대할 때와 똑같이 응대했다. “김치 좀 줄 수 있냐”, “공깃밥은 따로 없냐” 등 다소 황당하게 느껴질 수 있는 철구의 요구에도 직원은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았다. 철구 역시 직원의 환대에 “너무 착하다. 천사 직원이시다”라며 거듭 감사함 언급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9724047p6k08cy0ta26.jpg 입니다.
YouTube ‘철구형 (CHULTUBE)’


해당 방송이 나간 이후 철구의 팬들은 철구가 방문한 빕스와 아웃백의 홈페이지를 찾아가 각각 다른 피드백을 남겼다. 이들은 빕스 홈페이지에 들어가서는 ‘별점 테러’를 했다. “서비스가 너무 불친절하다”, “딱 봐도 복장으로 가려 받는 것 같아 불편하다”는 댓글을 달며 해당 매장의 처사를 비판했다. 반면 아웃백 홈페이지에는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보는 제가 뿌듯했습니다” 등의 선한 리플을 연이어 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t62ygl8ar4j21mk586t.jpg 입니다.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별점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 구글 리뷰 캡처


이에 해당 매장 사장님이 직접 “철구님께서 개인방송을 하시는 중에도 직원들과 매장 내 고객님들을 배려하시는 모습이 느껴져 감동했다”며 “저희가 철구님께 해드린 서비스는 어떤 고객님이 방문했을 때든 당연히 해드리는 서비스였다”고 뜻깊은 답변을 달기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j50z74gk6o5l738j2i6.jpg 입니다.
해당 아웃백 매장 홈페이지에 달린 1:1 문의글 /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