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감으로 일했지만..” 코로나19 ‘숨은 영웅’에 역차별, 대구 간호사 코로나 수당 못 받았다

“사명감으로 일했지만..” 코로나19 ‘숨은 영웅’에 역차별, 대구 간호사 코로나 수당 못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019260005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최전선 대구에서 115일을 보낸 ‘의료 영웅’ 간호사들. 이들은 ‘사명감’만으로 115일의 대장정을 버텼다. 하지만 이런 그들에게 최근 ‘수당’ 문제가 불거졌다.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간호사들 스스로가 가을 재유행을 대비하고 있고, 남은 환자 치료를 위해 변함없이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그들에게 지급된 코로나 수당은 현재 0원이다. 파견 간호사가 아니란 이유에서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205850001302.jpg 입니다.
연합뉴스

김 간호사는 “사명감 하나로 일하고 있는데 속이 많이 상하는 건 사실”이라며 “꼭 바라고 하는 건 아니지만 파견 간호사와 차이가 나고 서로 미안해하는 상황”이라고 씁쓸히 말하였다.

한 간호사는 “실망스러운 점도 있지만 이해하려 한다. 우린 간호사기 때문에 코로나19 사태에 앞장선 것”이라며 “그 초심을 잃지 않고 수당과 상관없이 온 국민이 우리를 응원하지 않나. 그 감사함으로 마인드 컨트롤을 하고 있다. 간호사는 평생을 두고 인내를 연습하는 직업 같다. 그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덤덤히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209470006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