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 우리 아들..” 아픈 아들 산소호흡기 떼며 오열하는 아빠

“사랑해 우리 아들..” 아픈 아들 산소호흡기 떼며 오열하는 아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198.png 입니다.
Danhill Tan

지난 23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계정 ‘Danhill Tan’에는 아들의 마지막 순간을 눈물로 함께하는 아빠의 모습이 공개되었다.필리핀에 사는 댄힐 탄(Danhill Tan)은 9개월 된 아들이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자 병원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200.png 입니다.
Danhill Tan

원인 불명의 병으로 고통받는 아들은 경련을 일으키기도 하루에 몇 번씩 생사의 경계를 넘나드는 상황이 계속되었고 아빠는 아들이 자는 침대 옆을 지키며 내내 간병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198.png 입니다.
Danhill Tan

그러나 아들은 자발 호흡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증상이 악화 돼 산소 호흡기를 설치했다. 의사의 더이상 가망이 없다는 말에, 사랑하는 아들에게 자유를 주고 싶어졌다며 아빠는 아들에게서 산소호흡기를 떼기로 결정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197.png 입니다.
Danhill Tan

점차 차가워져가는 아들의 귓가에 아빠는 “사랑해 아들!” 이라고 속삭이고 결국 아기는 아버지 곁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21561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