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학대 논란’ 동묘시장 상인, “학대 아니다.. 그냥 너무 무서워서” 억울함 토로

‘고양이 학대 논란’ 동묘시장 상인, “학대 아니다.. 그냥 너무 무서워서” 억울함 토로

동물권행동 카라

지난달 12일 오후 1시쯤 종로구 동묘시장 한복판에서 한 상인이 길고양이 목에 줄을 묶은 채 막대기로 찌르는 등 학대 정황이 포착됐었다.

사진을 찍어 올린 누리꾼은 “임신한 고양이가 매장에 들어왔다는 이유만으로 줄에 묶여 내던지고 목을 노르고 던졌다”라고 주장했다.

동물권행동 카라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상인 A씨 측은 언론을 통해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흥분한 고양이가 무서워 도구를 사용한 것이며 학대 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인 A씨 측은 “오전 11시 50분쯤 고양이가 다른 가게에서 쫓겨나 몹시 흥분한 상태로 우리 가게에 들어왔다”라며 고양이가 가게 벽과 캐비닛 사이의 빈 공간으로 향했다고 설명했다.

동물권행동 카라

또한 상인 A씨의 부인 B싸는 “평소 놀라면 혀가 꼬일 정도로 겁이 많은 편인데 덩치 큰 고양이가 계속 그르렁대 너무 무서웠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고양이가 다른 가게에서 쫓겨나 흥분한 상태로 해당 가게에 들어왔으며 119 구급대에 신고했지만 시간이 걸려 올가미를 만들어 고양이를 밖으로 내보냈다는 것이 상인 A씨 측의 해명이자 주장이다.

동물권행동 카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상인 A씨의 부인 B씨는 “남편이 휴대폰을 쓸 수 없어 일도 제대로 못 하고 있다. 제발 인권침해를 멈춰달라”라고 강조했다.

동물권행동 카라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