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이태현 대표 “넷플릭스 대항 위해 웨이브+티빙+왓챠 통합”

‘웨이브’ 이태현 대표 “넷플릭스 대항 위해 웨이브+티빙+왓챠 통합”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5%259C%25EA%25B5%25AD%2B%25EC%25BD%2598%25ED%2585%2590%25EC%25B8%25A0%2B%25EC%25A7%2584%25ED%259D%25A5%25EC%259B%2590.jpg 입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시장의 절대강자 넷플릭스로부터 국내 시장을 지켜내기 위해 한국 토종 기업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가 나섰다.이태현 대표는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국내 OTT 시장을 점령하고 있다. 글로벌 공룡들에 맞설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은 토종 OTT 기업들의 결합”이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5d0yf80092z9r4wv7tn.jpg 입니다.
웨이브

그가 통합을 주장한 국내 OTT는 웨이브, 티빙, 왓챠 등 국내 대표 OTT 기업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OTT 기업이 손을 잡으면 거대한 공룡 넷플릭스를 넘어설 수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국내 OTT가 각자의 길을 걷게 될 경우 넷플릭스의 시장 점령을 막아내기는 역부족이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n5ua92wts32chh7c0sj.jpg 입니다.
티빙

동영상 서비스의 가장 큰 핵심이 콘텐츠 투자 비용부터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도 국내 1위 OTT 서비스 웨이브가 점유한 시장 크기는 21% 밖에 되지 않는다. 때문에 기업결합을 통한 몸집 키우기와 콘텐츠 제작 투자 활성화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s4550xah52rq8nij9n0.jpg 입니다.
왓차

국내 OTT 시장의 주요 브랜드인 티빙, 왓챠 그리고 웨이브가 손을 잡는다면 남다른 시장 파급력을 지닐것으로 예상한다. 물론 그전에 중요시되어야 할 것은 바로 OTT 서비스가 제공하는 콘텐츠의 질이다. 이에 이태현 대표는 “소니, CBS, NBC 유니버설과 손잡고 해외 콘텐츠를 대거 확보하는 중이다.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것이다”라며 포부와 가능성을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1.daumcdn.png 입니다.
넷플릭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