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한 여성 남자친구 폭행한 뒤 숲으로 끌고 가 ‘성폭행’해 유산시킨 아저씨들

‘임신’ 한 여성 남자친구 폭행한 뒤 숲으로 끌고 가 ‘성폭행’해 유산시킨 아저씨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4701330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임신한 19살 소녀를 끌고 가 성폭행한 남성 5명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해졌다. 이에 아기를 낳을 준비를 하고 있던 소녀는 뱃속 아기가 유산됐고, 소녀의 남자친구는 소녀를 지키지 못했음에 자책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알려져 많은 이들이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0821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바스틸레는 인도의 임신 8주 차 19살 소녀를 성폭행해 유산하게 만든 남성 다섯 명이 구속됐다고 전했다. 남성들은 당시 술에 취했다고 주장하며 감형을 요청한 상황이라고 알려져 많은 사람들의 분노를 끌었다. 인도 서부의 반스와라(Banswara) 마을에 거주하고 있던 소녀와 남자친구는 사건 당시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이었는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2111500713_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보고싶다

집 바로 앞에서 두 사람은 흉기를 들고 위협하는 세 명의 남성과 마주쳤다. 남성들은 남자친구를 막무가내로 구타하고 소지품을 강탈했다고 한다. 그리고서 소녀를 납치해 인근 풀숲으로 끌고 갔다. 세 명의 남성들은 저항하지 못하는 소녀를 성폭행했다고 한다. 이어 자신의 친구 2명을 더 불러 소녀를 성폭행하게 했다고 알려졌다. 그리고 새벽 4시께 소녀를 풀숲에 버려둔 채 떠났다. 소녀는 밤새도록 총 11차례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전해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2111500713_0-crop.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보고싶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1abeda5a6e740c6bff817790fce5d6e.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보고싶다

이후 소녀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안타깝게도 아이는 유산된 상태였다고 한다. 다행히 소녀의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여자친구가 끌려가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남자친구는 자신을 용서할 수 없었다. 결국 그는 죄책감에 괴로워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알려졌다. 경찰 측은 성폭행범 5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사법 절차에 따라 구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4701375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