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폭파 굉음 들리더니 완파, 육안으로 확인” 北 김여정 경고 3일만에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시켰다

<속보> “폭파 굉음 들리더니 완파, 육안으로 확인” 北 김여정 경고 3일만에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시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fjwljf.jpg 입니다.
중앙일보 / 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408474_1280.jpg 입니다.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오후 2시 50분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한 것으로 당국 정부가 추정중이다. 육군 1군단 전방지역에서 폭발음 청음이 들렸으며 육군은 남북연락사무소 건물이 완파한 모습을 육안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61600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폭파를 공개 경고한 바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6175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공개보도’를 통해 “우리 군대는 최근 각일각 북남(남북)관계가 악화일로로 줄달음치고있는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하며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수 있도록 만단(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659678f-d60c-453f-b236-288c70a4378e.jpg 입니다.
중앙일보

해당 건물은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 내에 문 열어. 2005년 연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의 건물을 개·보수한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61519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