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폭파, ‘군 돌발 상황’ 대비 대북 감시 · 대비 태세 강화

<속보> 北 폭파, ‘군 돌발 상황’ 대비 대북 감시 · 대비 태세 강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jalwkef.jpg 입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진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431006_40.jpg 입니다.
KBS NEWS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했다. 그리고는 사흘 만에 속전속결로 실행에 옮긴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4063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날 남측에서도 개성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다. 경기 파주시 대성동마을의 한 주민은 “폭음과 함께 불난 것처럼 연기 났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6196900060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군 당국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 감시·대비태세를 강화했다. 특히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은 정위치하고 부대를 지휘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61872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북한은 이날 오전 총참모부가 공개보도 형태로 발표한 보도에서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 가능성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6195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